Your IP : 18.205.26.39  
  HOME > 회사소개 >
게시물 번호    10167 - 1 작 성 일    2016-09-22  08:29:53
글 쓴 이    관리자 Homepage    
조회 : 2095 양경인 약사지도위원장 "후배 살리려 도와 준것"   
"대한약사회 임원이 회원 보호 외면" 서로간 입장 차



양경인 대한약사회 약사지도위원장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부산의 리베이트 약사 자수 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양 위원장은 "잘못한 것이 없다"며 "오히려 후배를 도와 주고자 나서서 벌어진 일"이라고 주장했다.

양 위원장은 최근 언론에 보도된 내용에 대해 "상당부분 상대방의 일방적인 주장일뿐 사실과 다르다"며 "후배 약사 2명을 리베이트 건으로 경찰서 자수를 시킨 것은 맞지만, 지난 3년간 혐의에 대한 계도 기간을 충분히 줬음에도 개선이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당시 부산시 도매업체 3곳이 리베이트 관련 수사를 받으면서 거래 약국 대부분이 수사 대상이에 오르게 되고, 일의 확대를 막기위해 직거래 약국 중 대형 문전 약국인 두 곳을 타깃으로 자수를 권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 위원장은 자수를 권했던 두 약국의 약사에 대해 "3년 전부터 리베이트 받지마라, 불법 조제 하지 마라 등 계도 기간을 충분이 가졌다. 그러나 지속적으로 불법 행위를 저지르고 있었고,  이에 대한 동영상과 녹취 자료 등을 확보해 논 상태 "라며 "최소한의 처벌로 일을 마무리해 후배들을 도와주려했던 죄 밖에 없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양경인 위원장은 "약사사회가 변해야 한다. 약국 불법 행위에 대한 기준을 명확히해 자체적인 정화를 벌이도록 해야 한다"며 "대부분의 민초 약사들은 불법을 저지르지 않는다. 일부 대형 약국을 가진 약사들이 문제다. 약사사회의 투명화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그러나 양 위원장과 상대 약사들의 입장 차는 여전히 크다.

회원들의 권리에 이익을 보호해야 하는 대한약사회 임원이 자율정화를 위한 내부적인 해결 절차를 충분히 거치지 않고, 사법기관에 협력해 자수를 종용한 점은 회원정서에서 받아 드리기 어렵다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특히, 자수를 권한 두 약사가 당시 상황에서 자수 외에 리베이트 증거 자료가 없었다는 점과 두 약사를 타깃으로 삼은 이유에 대해 당사자들 입장에서는 억울한 부분이 있다는 것.

이들 당사자들은 대한약사회가 약국 불법행위에 대한 자율정화 활동을 하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 양경인 위원장의 행동이 지극히 개인적인 이유와 주관적인 판단에서 벌어진 일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두 약국 중 한곳은 자수 사건 이후 약국 폐업을 결정할 만큼,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상황이다.  

양경인 위원장과 이들 약사들과 동문 선후배 사이라는 점에서 동문회와 지역 약사회에서 불거진 이번 사건이 대한약사회와 회원들의 갈등으로 번지지 않도록 이를 봉합하고 문제를 마무리 질수 있는 대한약사회의 대처가 필요한 시점이다. 
목록보기 이전글 다음글
 



회사소개 | 개인정보보호 | 이용안내
상호 : (주)호남약품     사업자등록번호 : 416-81-06703     대표번호 : 061-751-5300     팩스 : 061-751-2345    
통신판매업 신고 : --
주소 : [57923] 전남 순천시 중앙로 399    
copyright 2011 HONAMPHARM all rights reserved.